어둠의 역사.

 

찰나에 머물다가는 삶.

 

세상의 근원, 어디로부터 연유되는 것일까.

거슬러 올라가 인류는 어디로부터 연유되는 것일까.

지구는 어디로부터 연유되는 것일까.

끊임없는 질문을 던지게 된다.

 

달.

실체를 보면, 흙덩어리에 불과한데,

밤이면 밤마다.

끊임없이 세상에 머물다가는 수많은 세상 사람들,

달을 쳐다보며, 삶에 희망을 건다.

 

 

History of darkness.

 

Life in the moment, to abide.

 

Where does that associated from "sources in the world".

Go back, which is the source from where does mankind.

Where does that associated from Earth.

The throws incessant questions.

 

Months.

In reality, it is just a dirt clump.

Most nights.

Many people of the world continue to abide the world,

Gazing at the moon hangs hope on life.






Bc4sjpfIUAAblpG.jpg